홈으로 | 독자문의사항 | 사이트맵 | 즐겨찾기추가
로그인 회원가입
후원하기
지난호보기
2017년 5/6월호
2017년 3/4월호
2017년 1/2월호
2016년 11/12월호
2016년 9/10월호
2016년 7/8월호
2016년 5/6월호
2016년 3/4월호
2016년 1/2월호
2015년 11/12월호
2015년 9/10월호
2015년 여름호
2015년 봄호
2014년 겨울호
2014년 가을호
2014년 여름호
2014년 봄호
2013년 겨울호
2013년 가을호
2013년 여름호
2013년 봄호
2012년 겨울호
2012년 가을호
2012년 여름호
2012년 봄호
2011년 겨울호
2011년 가을호
2011년 여름호
2011년 봄호
2010년 겨울호
2010년 가을호
2010년 여름호
2010년 봄호
2009년 겨울호
2009년 가을호
2009년 여름호
2009년 봄호
2008년 가을호
2008년 겨울호
2008년 여름호
2008년 봄호
2007년 겨울호
2007년 가을호
2007년 여름호
2007년 봄호
2006년 겨울호
2006년 가을호
재창간호
2017년 1/2월호
Facebook  Twitter 인쇄하기확대축소
[통계산책] 서울시 ‘1000만 인구 시대’ 28년 만에 막 내려
주거비용 상승으로 인구 유출 이어져

[편집부]

서울시의 인구 1000만 시대가 28년 만에 막을 내렸다. 서울시 등에 따르면 지난해 말 1002만2181명을 기록한 서울 인구가 올해 들어 지속적으로 감소해 5월 말 기준 999만5794명을 기록했다. 이후 8월 997만1111명, 9월 996만4291명, 10월 995만4791명으로 계속해서 감소세를 기록하고 있다. 서울 주민등록 인구는 1960년 245만 명, 1970년 543만 명, 1980년 836만 명을 기록하며 급증하다가 1988년 1000만 명을 넘겼다. 그러나 이후 1992년 1093만5000여 명으로 정점을 찍은 후 계속 줄어들고 있다. 지난해 서울시 인구는 13만7256명이 감소하여 1997년 이후 18년 만에 가장 큰 폭으로 줄어들었다.


서울 인구 1000만 명 시대가 막을 내린 이유로는 높은 집값과 전월세 난이 가장 큰 요인으로 꼽히고 있다. 통계청의 ‘2015년 국내 인구 이동통계’에 따르면 지난해 순유출 인구 가운데 61.8%인 8만5000명이 ‘주택’을 이동 사유로 꼽았다. 특히 가장 활발히 경제활동을 하는 30~40대 젊은층이 주거비 부담 때문에 서울을 떠나고 있다. 지난해 서울에서 순유출한 30~40대 인구는 7만3223명으로 전체 순유출인구(13만7256명)의 53.3%를 차지했다. 이들의 자녀 세대인 0~9세 아동(2만2744명)까지 포함하면 9만5967명으로 전체의 70%에 이른다. 30~40대 인구 순유출은 10년 전인 2006년의 3만3202명에 비해 2.2배로 뛰었다. 이와 관련 2014년 국토교통부 주거실태조사의 인구이동 분석 결과에 따르면 가구주가 40대 미만인 가구가 서울에서 경기로 이주할 경우 보육 및 교육환경 만족도가 높아진 것으로 나타났다.


연령대별 인구증감에서도 결혼 등으로 가구주가 되는 30대는 이 기간 20만1천194명(-11.8%)줄었고, 대학 진학과 취업 등 기회를 찾아 상경하는 20대도 13만5463명(-8.7%) 감소했다. 자녀를 둔 가구인 40대는 4만7천939명(-2.8%) 줄었고, 부모를 따라 이사 가는 10대는 26만2천199명(-21.1%) 줄어 감소폭이 가장 컸다. 0∼9세는저출산까지 겹쳐 7만 6천22명(-8.9%) 감소했다. 반면 50세 이상 인구는 43만3천653명(14.4%) 늘었다. 세분하면 50대는 6.0%, 60대 15.9%, 70대 31.1%, 80대 37.2%, 90대 38.6% 늘어나 고령화가 뚜렷했다.


서울 유출 인구 대부분 경기도로 이동


서울뿐 아니라 우리나라의 전반적인 인구 감소, 고령화 문제, 가구형태의 변화 등도 영향을 미친 것으로 분석되고 있다. 특히 가구형태의 변화에 따라 인구는 줄어도 가구는 늘어나는 현상이 일어나고 있다. 서울 25개 구 가운데 5년 전보다 가구 수가 늘어난 구는 11개에 이른다. 원룸 밀집지역이 형성된 관악과 동대문 등 7개 구는 인구는 감소했지만 오히려 가구 수는 늘어 ‘1인 가구’가 급증했음을 보여주고 있다.


외국인 인구 역시 늘어나는 추세다. 서울에는 중국 교포 등 외국인 거주자들이 작년 말 기준 27만4957명에 달한다. 2000년 6만1920명에서 큰 폭으로 증가한 수치다. 단기로 머무는 외국인들까지 포함하면 서울시 외국인 인구는 훨씬 더 많을 것으로 추정된다. 서울의 인구감소는 정책적으로 의도된 것이기도 하다. 정부는 도심과밀을 억제하고 지역균형발전을 도모하기 위해 지난 10년간 정부부처를 지방으로 이전하고 혁신도시를 개발하는 등의 정책을 펼쳤다. 그 결과 서울 인구수는 2000년대 중후반부터 급격한 하락세를 보였다.


서울 인구 ‘1000만 공식’이 깨진 데 이어 인구 유출은 더 빨라지는 추세다. 특히 서울 순이동률은 0.13%로 전국에서 가장 유출 속도가 빠르다. 서울 인구는 2009년 2월 7700명 순유입을 기록한 이후 7년 동안 꾸준히 순유출(전출-전입)을 기록하고 있다. 서울시 다음으로는 부산(-0.06%)의 순유출이 많았다. 이어 울산(-0.05%), 대전(-0.03%), 대구(-0.02%), 광주(-0.01%)순으로 인구가 줄어든 것으로 나타났다. 반면 세종의 순 이동률은 0.69%로 전국에서 가장 높았으며 제주(0.21%), 경기(0.11%) 등이 뒤를 이었다. 이 중 경기는 지난 2분기 인구 순 유입 규모가 2만8146명에 달했는데, 서울을 빠져나간 인구 대부분이 이 지역으로 흘러들어 갔다. 경기도는 5월 한 달간 1만377명이 주민등록 이전을 해 가장 많은 순유입을 보였다. 높은 전세금 등의 이유로 서울에서 빠져나간 인구 중 상당수를 유입했기 때문인 것으로 분석된다. 세종과 제주가 각각 2278명, 1458명의 순유입을 기록해 뒤를 이었다.


경기도에 따르면 2016년 8월 말 기준 경기도 내 총인구(내국인+외국인)가 1300만 명을 넘어섰다. 경기도 인구는 내국인 1264만9894명, 외국인 36만9983명으로 총 1301만9877명을 기록했다. 우리 국민 4명 중 1명이 경기도에 살고 있는 것이다. 경기도 인구가 1천만 명을 넘은 시점은 2002년 12월 말로 2016년 8월까지 13년 8개월 동안 302만 명의 인구가 꾸준히 증가했다. 하루 평균 605명씩 증가한 셈이다. 2003년 12월말에는 1036만1638명으로 서울시 인구 1027만6968명을 처음 추월했다. 서울에 있던 경기도청이 수원으로 이전한 1967년과 비교하면 1천만 명의 인구가 늘어난 것인데, 1967년 말 당시 경기도 인구는 307만797명이었다.


경기도의 인구 증가는 출산 등에 따른 자연적 증가보다는 다른 지역의 인구 이동에 따른 사회적 증가가 가장 큰 원인으로 분석됐다. 2003년부터 2016년 6월까지 경기도의 자연적 증가 인구는 94만8209명이었지만 사회적 증가 인구는 160만9930명으로 66만1721명이나 차이가 났다. 지역별로는 서울에서 경기도로 순유입(전입-전출)된 인구가 139만7825명으로 가장 많았고, 부산 6만289명, 경북 5만6780명, 대구 5만2284명 순이었다. 반대로 경기도 인구가 가장 많이 순유출(전입-전출)된 지역으로는 충남 5만4616명, 인천 2만1859명, 세종 2만1558명, 충북 1만7538명, 제주 1만4198명 순으로 나타났다.


경기도는 서울시 인구가 대거 이동한 이유로 서울에 비해 상대적으로 낮은 주택가격과 신도시 개발호재, 교통망 확충 등을 꼽았다. 전월세 가격 상승으로 교통 여건이 나쁘지 않으면서도 주거비용이 낮은 경기도로의 이동이 많았다는 분석이다. 경기도 내 사업체 수 증가 현상도 인구 이동의 한 원인으로 지목된다. 일자리를 찾아 경기도로 이동한 인구가 많았다는 것이다. 도가 분석한 자료에 따르면 2002년 73만5258개였던 서울시 사업체는 2014년까지 81만2798개로 7만7540개가 늘었지만 같은 기간 경기도 사업체는 54만754개에서 81만260개로 26만9506개가 증가했다.


도는 기존 증가추세를 감안하면 2015년 말로 경기도에 전국에서 가장 많은 사업체가 위치했을 것으로 예상하고 있다. 2015년 기준 통계는 올해 말 발표될 예정이다. 경기도 내에서도 인구 증가가 많은 곳은 용인시로 2002년 대비 47만1645명이 늘었으며 화성시 42만9318명, 남양주시 27만3756명, 고양시 20만6157명, 수원시 20만3829천명, 파주시 20만622명 순으로 28개 시군이 증가했다. 반면, 과천시 4388명, 연천군 3697명, 구리시 1649명 순으로 3개 시·군 인구가 감소했다. 한편, 시·군별로는 수원시가 122만7704명, 고양시 104만6502명, 용인시 100만945명 순으로 가장 인구가 많은 것으로 나타났다. 인구가 가장 적은 곳은 연천군 4만6958명, 가평 6만3756명, 과천 6만6328명 순으로 시·군 간 인구 격차가 컸다.


교통망 확충으로 생활권 자체는 큰 변화 없어


일부에서는 주민등록상 1000만 인구 붕괴에 큰 의미를 부여할 것 없다는 분석을 내놓고 있다. 서울시는 인위적인 행정구역일 뿐 사람들의 생활권은 크게 달라진 것이 없다는 것이다. 동아일보와 국토연구원의 조사 결과 최근 3년간(2013~2015년) 서울시민이 가장 많이옮겨간 곳은 남양주시였는데 이 기간 서울시민 5만5125가구가 남양주시로 이전했다. 경기 고양시 덕양구(3만9527가구)와 성남시 분당구(3만6286가구), 김포시(2만9412가구), 의정부시(2만8824가구)가 뒤를 잇고 있다. 이 지역은 대규모 택지가 공급되며 주거 인프라가 좋아졌다는 공통점이 있는데 이주자들은 서울을 벗어나더라도 기존 주거지와 가까운 곳을 선호하고 있다. 예를 들어 서울 은평구에서 빠져나간 사람은 가까운 거리 고양시 덕양구(1만1742가구)로 이동했다. 강서구 주민은 김포로, 강동구 주민은 하남시, 강남구 주민은 성남시 분당구로 이동하는 식이다.


한편, 인구가 1000만 이하로 줄어들었지만 탈서울 현상은 당분간 지속될 전망이다. 서울과 지방의 주택가격 양극화가 여전하기 때문이다. 한국감정원의 주택가격동향 조사에 따르면 지난 5월 수도권의 아파트 매매가는 0.09% 상승한 반면 지방은 0.02% 하락한 것으로 집계됐다. 특히 같은 기간 수도권의 전세가 상승폭은 매매가의 두 배(0.18%)에 달했다. 전문가들은 탈서울 현상이 완화되는 시점은 현재 진행하는 임대주택이 완공되고 재건축 붐이 마무리되는 2018년 쯤이 될 것으로 예상한다. 하지만 서울시의 인구가 다시 1000만대로 진입할 일은 없을 것으로 보인다. 출산율 감소로 전체 인구수가 줄어들고 있기 때문이다. 서울의 출생은 2000년 13만1000명에서 지난해 8만2000명으로 15년 사이 38% 급감했다.


이와 관련 저출산·탈(脫)서울 가속화로 2040년 경에는 서울이 900만 명대 도시로 축소되고, ‘1인 가구’나 부부만 사는 가구가 다수를 차지할 것이라는 전망이 나왔다. 변미리 서울연구원 글로벌미래연구센터장은 통계청과 서울시 자료 등을 분석해 현재 1천만 명가량인 서울 인구가 2040년 916만 명으로 감소, 1980년대 초반 수준으로 줄어들 것이라고 전망했다. 자연 인구감소와 함께 주거비 부담 등으로 서울에서 밀려나는 인구가 늘어난 결과다. 경제를 담당하는 생산가능인구(15∼64세)는 현재 750만 명에서 545만 명으로 줄게 되며, 소비를 주도하는 45∼49세 인구도 80만 명에서 64만2천명으로 감소한다. 전체 410만 가구 중 ‘1인 가구’가 30%, ‘부부 가구’가 32%로 1∼2인 가구가 전체의 60% 이상을 차지하며 가장 일반적인 가구 형태로 여겼던 부모·자녀로 이뤄진 가구는 24%에 불과할 것이라고 예측했다.

Facebook  Twitter
시대정신 2017년 3/4월호(통권 77호)가 발간되었습니다.
시대정신 2017년 1/2월호(통권 7..
시대정신 2016년 11/12월호(통권..
[판례로 본 세상] 대통령에 대한 뇌물죄 성부(成否)
가짜뉴스의 시대가 도래하다
“트럼프의 ‘對中압박’ 카드..
[미래의 창] 인공지능 시대와..
[발간사] 3·4 월 호를 펴내며
[정책분석] 2017년 대선 청년..
[특별연재] 급변사태와 통일..
[북한통신] 북한 성분제도는..
2017년 대선을 전망한다
[경제포커스] 2017년 대차대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