홈으로 | 독자문의사항 | 사이트맵 | 즐겨찾기추가
로그인 회원가입
후원하기

재창간사

편집위원

연혁

찾아오시는길

2017년 3/4월호
2017년 1/2월호
2016년 11/12월호
2016년 9/10월호
2016년 7/8월호
2016년 5/6월호
2016년 3/4월호
2016년 1/2월호
2015년 11/12월호
2015년 9/10월호
2015년 여름호
2015년 봄호
2014년 겨울호
2014년 가을호
2014년 여름호
2014년 봄호
2013년 겨울호
2013년 가을호
2013년 여름호
2013년 봄호
2012년 겨울호
2012년 가을호
2012년 여름호
2012년 봄호
2011년 겨울호
2011년 가을호
2011년 여름호
2011년 봄호
2010년 겨울호
2010년 가을호
2010년 여름호
2010년 봄호
2009년 겨울호
2009년 가을호
2009년 여름호
2009년 봄호
2008년 가을호
2008년 겨울호
2008년 여름호
2008년 봄호
2007년 겨울호
2007년 가을호
2007년 여름호
2007년 봄호
2006년 겨울호
2006년 가을호
재창간호
"時代精神"은 좌파민주화운동으로부터 자유주의로 사상전환을 한 젊은 사람들의 사상적 모색의 場으로서 1998년 말에 창간되었습니다. 처음에는 隔月刊으로 출발하여 2003년 초의 제22호에 이르기까지 다소의 곡절은 있었으나, 순조롭게 출간되었습니다. 그러나 그 후에 사정이 여의치 못하여 잠시 중단하였다가 같은 해 말에 다시 季刊으로 재출발하였는데, 2005년 말에는 통권 30호로 또 다시 휴간할 수밖에 없는 비운을 맞이하였습니다. 회고컨대, 격월간시대에는 종래의 사상적 고향이던 사회주의와 북한사회를 재검토해보고, 계간시대에는 신자유주의 등 새로운 사상을 摸索해보았으나, 거기에 크게 성공했다고는 할 수 없습니다. 그러나 우리는 이 잡지가 이러한 모색과정에서 뉴라이트라는 새로운 사상을 着想했다는 점에서 스스로를 위로합니다.
이번에 계간 "시대정신"을 재창간하고자 하는 것은, 아직도 開花하지는 못했으나 무한한 발전 가능성을 지닌 뉴라이트 사상을 한국의 사정에 맞게 구체화시켜 보려는 것입니다. 오늘날의 한국현실 속에서 등장하는 뉴라이트는 아직도 究明되지 못했으나, 그 나름의 구체성을 가지고 있을 수밖에 없습니다. 그러므로 우리는 그 구체성을 어디에서 발견할 것인가 하는 연구과제를 떠안은 셈입니다. 우선 그 구체화를 위한 작업을 한국근현대사에 대한 새로운 認識으로부터 출발하려고 합니다. 한국근현대사는 북한이나 집권민주화세력이 생각하는 것처럼 自生的·自主的인 것이 아니라, 그들의 주장과는 정반대로 복잡한 國際關係 속에서 전개된 것입니다.

그러므로 우리나라는 북한과 같이 자주노선을 추구하게 되면 自滅의 길로 들어서게 되고, 國際協力路線을 추구하게 되면 자유와 번영의 길로 들어설 수가 있습니다. 따라서 뉴라이트 사상은 북한이나 집권민주화세력이 추구하는 民族主義 하에서는 제대로 전개될 수가 없고, 한국이 지금까지 추구해 온 국제주의 하에서만 무한하게 전개될 수가 있는 것입니다. 한국은 현재 先進化를 그 역사적 과제로 하는데, 선진화를 위한 기본적 제도인 민주주의와 시장경제도 선진제국과의 긴밀한 국제협력 속에서만 제대로 開花할 수 있습니다. 한국에서 전개되는 민주주의와 시장경제의 未來像이 어떠할 것인가는 앞으로의 연구를 기다려 보아야 하겠습니다만, 이것이 바로 뉴라이트 사상의 구체화 과제임에 틀림없습니다.

우리는 우선 구체화의 첫 번째 작업으로서 고등학교 교과서 "한국근현대사"의 改革方向을 모색해 보기로 하였습니다. 현재 이 교과서는 자주노선에 입각한 독립운동사, 민주화운동사, 통일운동사를 그 체계로 하고 있습니다. 그 때문에 이 교과서에서는, 우리현대사에서 무엇보다도 중요한 1948년의 大韓民國의 건국과 1960년대 이후의 産業化와 같은 중요한 역사는 경시되거나 부정적으로 기술되고, 민주화운동과 북한정권은 높이 평가되어 있습니다. 국제협력이라는 시각에서 보면, 한국근현대사像은 이것과는 전혀 달라집니다. 오늘날과 같은 한국의 성립과 발전을 위해서는 독립운동과 민주화운동도 중요했지만, 그와 더불어 1948년의 건국과 1960년대 이후의 산업화가 필수불가결했던 것입니다. 그리고 민주주의와 경제발전을 달성한 오늘날의 한국은 근대적 국민국가로서 조금도 遜色이 없는 것입니다.

"시대정신"은 앞으로도 민주화운동의 역사적 성격과 북한의 특질과 같은 문제는 말할 것도 없고, 한국의 선진화방향 등을 特集으로 다루고자 합니다. 그리고 每號에 걸쳐서 그 시기 그 시기에 등장하는 한국사회에 관한 사상적 및 이론적 論爭點도 다룰 것입니다. 더 나아가 주목되는 국내의 논문이 있으면 이를 게재하고, 시민들이 읽어서 유익하다고 생각되는 국내외의 新刊書籍에 관한 광범위한 書評도 제공하고자 합니다. 그리고 "시대정신"은 또 한국의 語文생활에 대한 새로운 시도를 해볼까합니다. 한글과 한자의 倂用이 바로 그것입니다. 우리는 한국어단어 語源의 70%가 한자인 점에 주목합니다. 그러므로 한자를 모르면 단어의 뜻을 제대로 파악할 수 없기 때문에, 정확한 언어생활과 고급문장의 작성이 불가능한 것입니다.

마지막으로 독자들에게 당부하는 말씀을 드려야겠습니다. 이 잡지를 재창간하는 것이 어떠냐고 주위에 물어보았더니, 이제는 TV나 인터넷 등 다른 매체가 많아서 계간지와 같은 文字妹體는 발전의 전망이 없지 않겠느냐고 했습니다. 그래서 독자들이 읽고 싶은 계간지를 출간할 의무가 있다고 생각했습니다. 또 表記를 한글과 漢字의 병용으로 하면 어떠냐고 했더니, 그렇지 않더라도 팔리지 않을 책을 더 팔리지 않게 할 작정이냐고 했습니다. 그러나 表記방법은 어문생활의 생명과도 같은 것이라, 한글·한자의 병용은 간단히 양보할 수가 없었습니다. 그 대신 읽기 어려운 한자에 대해서는 발음을 달아주기로 했습니다. 이러한 점에 대하여 독자 여러분들의 따뜻한 배려가 있기를 바라마지 않습니다.

至誠이면 感天이라 했습니다. 誠意를 다하여 奮發할 따름입니다.
시대정신 2017년 3/4월호(통권 77호)가 발간되었습니다.
시대정신 2017년 1/2월호(통권 7..
시대정신 2016년 11/12월호(통권..